블랙핑크, 美 최대 ‘코첼라’ 뮤직페스티벌 출연…K팝 아이돌 최초

2019-01-03 05:42 오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K팝 아이돌 그룹 중 처음으로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이하 코첼라) 무대에 선다.

코첼라 측은 2일(현지시간) 2019년 라인업을 발표했다. 블랙핑크는 오는 4월 12일과 19일 공연에 출연할 예정이다.

블랙핑크는 올해 ARIANA GRANDE, THE 1975, DIPLO, KHALID, ZEDD 등 쟁쟁한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아이돌 그룹 최초여서 의미를 더한다.

코첼라의 창시자는 출연자 발표에 앞서 지난해 한국을 직접 찾아 블랙핑크를 초청했다고 한다.

매년 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열리는 코첼라는 록, 힙합, 일렉트로닉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음악이 펼쳐지는 축제로 인기를 얻었다. 서울 잠실 경기장의 약 92배 크기의 장소에서 200여 팀이 2주 주말에 걸쳐 공연된다. 지난해에만 약 25만 명의 음악팬들이 참석했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 뮤직의 레이블 인터스코프와 손잡으며 본격 미국 진출의 신호탄을 쐈다.

2019.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