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안다 “알티 덕에 새로운 목소리 발견, YG 첫 컴백 주자라 떨려”

2019-03-06 06:03 오후
tag. ,

[동아닷컴=전효진 기자] 안다 “알티 덕에 새로운 목소리 발견, YG 첫 컴백 주자라 떨려”

YG엔터테인먼트 아카데미 YGX 1호 가수인 안다가 오늘(6일) 저녁 6시 신곡 ‘뭘 기다리고 있어’를 발표한다. 안다는 빅뱅 ‘에라 모르겠다’, 블랙핑크 ‘불장난’ ‘뚜두뚜두’ 등을 공동 작곡한 더블랙레이블 소속 DJ 알티와 힘을 합쳤다. 

알티는 안다에 대해 “음악 얘기를 할 때 불꽃처럼 강렬한 집중력을 발휘한다. 궁금증을 자아내는 반가운 독특함을 지녔다”고 칭찬했고 안다 역시 “나도 몰랐던 내 목소리를 발견했다”며 의미 있는 시너지를 자신했다. 

‘뭘 기다리고 있어’는 YGX와 더블랙레이블의 첫 콜라보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작품으로 답답한 남자에게 지쳐 ‘대체 뭘 기다리고 있어’라고 외치는 여자의 날카로운 메시지를 담았다. 그룹 블랙핑크의 신곡 후보에도 거론된 완성도 높은 곡으로, 알티가 꼭 자신의 이름을 내걸어 공개하고 싶다고 요청했을 정도로 애정이 높은 곡이다. 

<다음은 알티X안다 일문일답>

Q. 2019년 YG엔터테인먼트 첫 컴백 주자예요. 소감을 말해주세요.

- 알티 : 음악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후회가 없어요. 
- 안다 : 부담되고 떨리지만 설레요.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Q. DJ와 가수가 함께 하는 형태의 프로젝트가 한국에선 흔하지 않아요.

- 알티 : 더블랙레이블에선 본인이 하고자하는 의지에 달려 있어요. 저는 작곡가이기보다는 DJ에 가까운 사람이고, 그래서 저는 이런 프로젝트를 선호하죠. DJ로서 제 음악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망이 더 커요. 국내에 이런 경우가 활발하진 않지만 우리도 외국처럼 DJ와 아티스트의협업이 많이 이뤄졌으면 좋겠어요.

Q. 두 사람이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 배경이 궁금해요.

- 알티 : 안다라는 아티스트를 예전부터 알고 있었어요. 안다에게는 정말 많은 스위치가 있다고 느꼈었는데 타이밍이 맞아서 안다가 YGX 소속이 됐고 제가 먼저 요청을 해서 곡 작업을 했습니다. 음악을 진심으로 좋아해줘서 정말 고마워요. 

Q. 스위치요?

- 알티 : 신곡 ‘뭘 기다리고 있어’에선 몽환적으로 진행하다가 확 변화하는 부분이 잘 살기를 바랐어요. 안다가 잘 소화해줬죠. 지금까지 안다에게서 3개 정도의 스위치를 발견했는데요. 하나는 순간적으로 확 쏟아내는 에너지가 상당한 친구고, 또 다른 한 가지는 끝까지 끈기 있게 생각할 줄도 아는 부분, 마지막으로는 폭식 스위치요. 이렇게 잘 먹는 사람을 오랜만에 봤어요.

Q. 반대로 안다에게 알티는 어떤 프로듀서인가요?

- 안다 : 알티는 칭찬을 많이 해주고 자신감을 끌어낼 줄 아는 프로듀서예요. 장점을 부각시켜주죠. 잘 모르면서 칭찬만 하는 사람이 있는데 알티는 정곡을 찌를 줄 알아요. 덕분에 이번 노래를 작업하면서 저는 저 스스로도 처음 듣는 저의 목소리를 발견할 수 있었어요.

Q. ‘뭘 기다리고 있어’를 통해 어떤 점을 보여주고 싶었나요?

- 알티 : DJ적으로 음악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듣는 분들이 제 노래를 실험적이고 생소하지만 좋아할 만한 요소가 분명히 있다고 느끼셨으면 해요. 

- 안다 : 춤이 부각되는 노래고 퍼포먼스를 잘 표현하고 싶었어요.

Q. 안다는 연기를 전공했고 SBS 드라마 ‘사임당’에도 출연했었어요. 가수로도 활동하는 이유가 있나요?

- 안다 : 저는 예술 계통이 다 연결돼 있다고 생각해요. 그 중에서도 음악을 가장 좋아하고요. 연기 활동, 모델 활동 가능성은 열어둘 뿐이죠. 

Q. ‘뭘 기다리고 있어‘에서 퍼포먼스에 주안점을 뒀다고 했는데, 춤선이 상당히 개성 있어요. 

- 안다 : 저는 춤을 전문적으로 배운 적이 없어요. 잘 춘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오히려 많이 혼났어요. 그런데 이번에 주변에서 ‘잘 춘다’고 해주시더라고요. 제가 할 수 있는 답은 ‘네?’ 밖에는 없어요. (웃음) 감사하죠. 자신감이 조금 생겼어요.

Q. YG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다른 여가수들과 안다의 차이점은 뭔가요.

- 알티 : 잘하는 사람은 많은데 안다는 ‘안다’ 그 자체예요. 다른 아티스트한테는 없는 독보적인 분위기가 확실하죠. 정말 독특하고, 궁금증을 자아내는 반가운 특이함입니다. 

- 안다 : 알티 말에 공감해요. 그리고 저는 키가 커요.

Q. 하지만 이번 활동이 순탄치만은 않아요. 안다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빅뱅 승리가 자신감을 내비친 YGX 1호 가수잖아요. ‘승리의 그녀’라는 수식어가 현재로썬 자극적일 수밖에 없어요.

- 알티 : 관련된 이슈를 저희는 잘 몰라요. 단지 ‘뭘 기다리고 있어’ 활동을 후회 없이 하고 싶어서 이렇게 인터뷰를 하고 있을 뿐입니다.

- 안다 : 저에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려고요. 그런 수식어가 붙었다고 해도 어떨 수 없고, 활동에 집중하겠습니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중요한 건 저는 그 누구의 그녀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Q. 음악방송 활동도 하나요?

- 안다 : SBS ‘인기가요’에서 첫 무대를 해요. 

- 알티 : 저는 안다와 함께 음악 방송에 출연하기보다는 라이브 공연 쪽으로 활동을 계획 중이에요.

Q. 차트 성적에 대한 기대도 클 거 같아요. 

- 알티 : 기대가 커요. 하지만 성적은 우리의 의지대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잖아요. 포인트는 ‘후회 없이 했다’는 것이입니다. 많은 분들이 우리의 에너지에 공감했으면 하고, 저는 안다의 매력을 다 끄집어내서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어요. 열심히 하겠습니다.

Q. 올해 목표를 말해주세요.

- 안다 : 최대한 노래를 많이 부르고 싶어요. 그동안 앨범을 낸 횟수에 비해 노래하는 모습을 많이 못 보여드려서 아쉬웠거든요. 제 성격 자체가 센 느낌, 불타오르는 것과 비슷한데 ‘뭘 기다리고 있어’와 잘 어울려요. 앞으로의 음악적 방향은 다양하게 열어두고 있지만 도전 해보고 싶은 장르는 힙합입니다. 

- 알티 : 함께 곡을 작업을 하는 아티스트가 이런 말을 해주면 정말 좋아요. 저는 창작, 영감의 원천이 ‘수다’라고 생각하거든요. 안다가 관심이 있다고 제안해주면 저로썬 재미있죠. 올해 목표는, 알티라는 이름으로 프로젝트를 지속하고 싶어요. 알티의 음악은 괴짜 같지만 ‘반갑다’라는 인식을 심어드리고 싶고 작곡가로서도 많은 아티스트들이 빛날 수 있는 곡을 꾸준히 작업해나갈 예정입니다.

2019. 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