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블랙핑크 이어 2019년 YG 두번째 주자로 컴백..커밍순 티저 공개

2019-05-01 11:53 오전
tag.

[OSEN=선미경 기자] 그룹 위너가 2019년 YG 두 번째 주자로 컴백을 확정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1일 오전 11시 공식 블로그에 커밍순 티저를 공개하며 위너의 컴백을 공식화했다.

블랙 컬러 배경에 위너를 상징하는 ‘W’가 강렬하게 새겨진 티저는 ‘COMING SOON’이라는 문구로 위너의 컴백을 기다리는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위너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싱글 ‘밀리언즈’에 이어 약 5개월 만에 새 음악으로 팬들을 찾는다.

앞서 리더 강승윤은 방송을 통해 컴백 준비 중이라고 밝히며 “곧 위너 완전체로 돌아오겠다”고 귀띔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련된 음악성으로 독보적인 음악 색깔을 구축한 위너는 히트곡 ‘릴리 릴리(REALLY REALLY)’를 통해 남자 아이돌 최초로 차트인 상태에서 1억 스트리밍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또 지난해 4월 공개된 정규 2집 ‘EVERYD4Y’를 통해서는 힙합, 트랩, 어쿠스틱,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의 12곡을 선보이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11월 솔로로 출격한 송민호는 ‘아낙네’로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뿐만 아니라 주간, 월간 차트까지 1위를 휩쓸며 파워를 뽐냈다. ‘아낙네’와 더불어 위너는 ‘밀리언즈’를 공개하며 팬들에 따뜻한 연말송을 선사했다.

위너는 지난 1월 데뷔 후 첫 개최된 북미 투어에서 총 7개 도시 7회 공연을 개최했다.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댈러스, 시카고, 캐나다 토론토, 뉴욕에서 글로벌 이너서클을 만나며 활동 무대를 넓혔다.

2019. 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