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5년간 모든 타이틀곡 1위, 멤버·팬 있어 가능”

2019-05-16 02:19 오후
tag.

[일간스포츠=황지영 기자] 그룹 위너가 데뷔 5년을 돌아보며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지금까지 사랑받을 수 있는 건 가족같은 멤버들과 곁을 지켜주는 팬들 덕분”이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위너는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전날 발매된 새 미니앨범 ‘위(WE)’에 대해 “‘우리’라는 앨범명은 위너 멤버들이 다같이 뭉쳤을 때 나오는 시너지에 의미를 둔 것”이라면서 “우리 음악을 들으시는 분들이 가수로서 먼 존재로 느끼는 게 아니라 ‘이 친구들도 우리와 비슷한 감정을 느끼는 구나’ ‘우리와 같구나’라고 받아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데뷔 타이틀곡 ‘공허해’를 시작으로 ‘BABY BABY(베이비 베이비)’, ‘REALLY REALLY(릴리 릴리)’, ‘LOVE ME LOVE ME(럽미 럽미)’, ‘EVERYDAY(에브리데이)’, ‘MILLIONS(밀리언즈)’ 등 지난 5년간 발표한 모든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음원차트 1위를 기록 중인 위너는 이번 신곡 ‘아예’로도 8개 차트를 올킬했다.

위너는 “행복하고 감사하다. 항상 1위를 한 것에 대한 비결은 모르겠다. 5년 동안 컴백할 때마다 떨렸고 이번에도 떨렸다. 결과에 기대를 하지만 연연하지 말자고 말한다. 사람이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니까 최대한 담담해지려고 하는 편이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강승윤은 “팬 분들 SNS를 자주 모니터 하는데 고생을 많이 해주고 있는 것 같다. 소위 ‘영업’이라고 하지 않나. 우리 노래, 뮤직비디오 알리기 위해 노력해주시는 걸 안다. 팬 분들이 위너의 또 다른 멤버가 아닐까”라고 팬들과의 시너지 덕분이라고 했다.

대중적 인기를 얻은 것에 대해선 “데뷔 때부터 진정성있는 가사를 해왔다고 생각한다. 그게 우리 강점이 된 것 같다. 이번 앨범에 전반적으로 현실적인 가사들을 넣었다.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도 여기에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 장르나 이미지 변화를 하면서도 우리가 가진 진정성 있는 것들을 담아 보여드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지난해 2컴백으로 바쁘게 보낸 위너는 올해도 열심히 활동한다. “쉴새없이 팬 분들을 만날 것 같다. 하반기까지 스케줄이 나왔더라. 위너의 목표는 정규3집으로 방점을 찍는 것”이라고 바랐다.

2019. 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