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신인그룹’에 관한 소식

2013-06-21 09:01 오전
tag.

YG에서 발표할 남자 신인그룹을 간단하게 소개한다면?

현재 YG에서 준비 중인 남자 신인그룹은 두 팀인데  아직 공식 팀 명이 없는 관계로
편의상 A팀 과 B팀이라는 가칭으로 설명드릴까 합니다.

A팀은 평균연령 20세로서 5명의 멤버로 구성된 팀인데
솔로앨범이 확정된 강승윤과 K팝 스타 출신의 이승훈이 함께 속해있는 팀이며

B팀은 평균 연령 17세로서 6명으로 구성된 동생 팀입니다.
지난 2009년 MC몽 의 ‘Indian Boy’ 의 랩 피처링에 참여했던 13살의 꼬마 랩퍼 B.I가
올해 17살이 되었는데 14살에 YG에 영입되어 현재 B팀의 리더를 맡고 있습니다.

A팀과 B팀 중 누가 먼저 데뷔할 계획인가?

남자 신인 그룹의 경우 빅뱅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것처럼 YG에서 비슷한 시기에 두 팀의
남자 신인 그룹을 데뷔시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까운 일입니다.

오랜 고민 끝에 두 팀 중 한 팀을 올해 데뷔시킬 예정인데
그 결정과 판단은 100% 대중들에게 맡겨 볼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YG에서는 이미 한달 전부터 A팀 과 B팀의 치열한 배틀 과정을 담은
“리얼 서바이벌 프로그램” 을 휴일 없이 촬영 중에 있습니다.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공식 명칭은 ‘WIN’ 으로서 얼마 전 YG가 진행한 ‘WHO INEXT?’
프로모션의 약자에서 비롯된 명칭입니다.

시청자들의 투표로 승리한 팀이 프로그램 종료와 동시에 데뷔하게 되는 형식인데 반대로
패한 팀은 해체되거나 멤버 교체 등 미래를 예측하기 힘든 현실로 돌아가게 됩니다.

WIN에서 승리한 팀은 ‘WINNER’ 라는 공식 그룹 명칭을 얻게 되는데
7월 둘째 주 부 터 방영 예정인 WIN 프로그램은 매주 1회씩 총 10회에 걸쳐 방영될 예정이며
승리한 WINNER는 10회 방영일 다음날 데뷔하는 형식입니다.

다소 차갑고 냉정해 보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입니다만 프로의 세계에서 피해 갈 수 없는 경쟁이자
가장 현실적인 상황 을 꾸밈없이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될 것입니다.

WIN 프로그램은 어떤 형식으로 방영될 예정이며 시청자들의 투표참여 방식은?

YG에서 모든 제작을 맡은 WIN 프로그램의 방영 형태는 매우 광범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WIN 프로그램은 경험이 많은 TV 전문 인력을 동원하여 제작되는 적지 않은 규모의 콘텐츠인지라
외주제작사 형식으로 공중파 방영도 가능할 거라 기대하고 있으며 국내 유명 포털 사이트와
협력은 물론 해외 팬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유튜브 와 중국 채널을 통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의 자막 서비스를 동시에 진행할 예정입니다.

투표 참여 방식은 포털 사이트뿐 아니라 크게 확대된 모바일 시장의
투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카카오톡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솔로앨범까지 확정된 강승윤에게  WIN 프로그램이 끼치는 영향은?

지난 3년간 연습생 강승윤을 지켜본 저의 짧은 소감은
“천상 연예인” 이라는 생각이 드는 끼가 넘치는 친구입니다.

때문에 강승윤을 솔로가수뿐 아니라 그룹 활동까지 가능한 멀티플레이어로 키워보겠다는 것이
저의 의지였기에 강승윤은 지난 3년간 A팀 동료들과 함께 연습을 해왔는데 솔로앨범을 통해
강승윤이 지닌 아날로그 감성의 음악들을 선보일 예정이라면
그룹 활동을 통해 좀 더 다양한 장르에 도전해보려는 계획이었습니다.

혹시 춤 잘 추는 강승윤의 모습을 상상해 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강한 힙합 비트 위에 팀원들과 함께 노래하는 강승윤의 모습을 상상해 보신 적이 있는지요?

그 모습들은 7월부터 방영될 WIN 프로그램을 통해 고스란히 방송될 예정이며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17살의 나이에 YG에 영입되어 3년간의 연습 기간을 거친
강승윤은 가수로서 더 높이, 더 멀리 날수 있는 날개를 얻었다고 생각됩니다.

만일 WIN 서바이벌 경쟁에서 강승윤이 속한 A팀이 승리할 경우
의도했던 대로 강승윤은 솔로 활동 과 더불어 팀 활동을 병행하게 될 것이며
B팀이 승리할 경우 강승윤은 솔로 활동에만 매진하게 될 것입니다.

빅뱅 멤버들의 구체적인 솔로 앨범 발표 시기는?

다음 주 월요일에 자세한 소식을 들고 찾아뵙겠습니다.


2013. 6. 21.

FROM YG